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건너뛰기

서브메뉴


  • quick_진료과
  • quick_진료예약
  • quick_증명서발급
  • quick_건강정보
  • quick_오시는길
  • quick_전화번호
  • 동산칼럼
  • 현재위치

    HOME > 의학정보 > 동산칼럼
  • 게시판 내용확인
    제목  야뇨증
    글쓴이  관리자
    등록일  2016-05-17 14:44:33

    아이가 야뇨증이어서 걱정하는 부모가 많다. 야뇨증은 쉬운 해결책도 없고 금방 고칠 수 있는 것도 아니지만, 부모와 자녀가 이 문제에 잘 대처할 수 있도록 도와 줄 수 있는 방법은 아주 많다.

    우선 아이에게 혼자가 아니라는 것을 알려 주는 것이 도움이 된다. 너랑 같은 반에 같은 어려움을 겪는 친구가 적어도 하나는 있다고 이야기해 준다.

    야뇨증은 5세 어린이의 20%에서 나타나며 매년 15%씩 자연적으로 치유된다. 야뇨증을 겪는 아이 대부분이 10세 미만이며, 극히 일부에선 10대에도 야뇨증을 겪기도 한다. 하지만 15세가 되면 99%가 야뇨증을 극복하며, 남자아이들이 여자아이들에 비해 야뇨증을 겪는 경우가 조금 더 많다.

    야뇨증이란 방광조절능력이 완성되는 나이인 5세를 지나서 본의 아니게 소변을 배출하는 현상을 가리키는 의학용어다. 연속적으로 3개월 이상, 일주일에 최소한 2번 이상 오줌을 싸는 경우에 야뇨증이라고 한다.

    태어나서 계속 소변을 가리지 못하고 소변을 지리는 경우에는 1차성 야뇨증이라 하고, 6개월 이상 소변을 가리다가 동생의 출생, 유치원 입학, 이사 등에 의해 다시 야뇨증이 나타나는 경우를 2차성 야뇨증이라고 한다.

    아이가 침대를 적시는 경우는 80% 정도에서 1차 야뇨증에 해당하고 이로 인해 자존감이 낮아져 행동장애나 성격장애가 나타날 수 있다.

    매일 밤 우리 몸은 신장의 소변 생성을 늦춰주는 항이뇨 호르몬을 분비한다. 야뇨증을 겪는 어린이 중 일부는 이 호르몬이 적게 나와 소변량이 증가하여 생긴다.

    야뇨증은 방광이 신체의 다른 부분과 같이 빠르게 성장하지 못했을 때 생길 수 있다. 방광이 너무 작아서 밤에 만들어지는 소변을 충분히 담고 있지 못하거나, 소변의 흐름을 조절하는 방광의 근육이 아직 약해서 아침까지 소변을 잡아두지 못하기 때문이다.

    많은 아이들이 너무 깊이 잠든 나머지 소변을 보고 싶어도 깨지 못한다. 우리 뇌의 일부는 잠자고 있는 동안에도 깨어서 밤에 화장실에 가고 싶을 때 알려 주는데 그게 되지 않아서이다.

    부모 중 한 사람이 어릴 때 야뇨증을 겪었다면, 그 자녀가 야뇨증을 겪을 확률은 40%이다. 만일 부모가 양쪽 다 야뇨증을 겪었다면, 그 확률은 70%에 가깝다.

    일상생활 습관을 조금만 바꿔도 야뇨증 치료에 큰 도움이 된다. 우선 오후 4시 이후에는 달거나 카페인이 들어있는 음료수는 피하고, 저녁 식사 후 잠이 들 때까지 수분 섭취를 최소화한다. 부모의 격려도 큰 도움이 된다. 수치심을 느끼게 하거나 벌을 주면 문제만 악화된다. 그리고 자기 전에 소변을 보게 한다. 침대가 젖지 않은 밤은 별 모양의 스티커를 붙이고 칭찬하거나 상을 준다.


    계명대학교 동산병원 소아청소년과 김준식 교수

  • 이전글과 다음글로 넘어가는 게시판
    다음글다음글 갑상선에 혹이 발견되면
    이전글이전글 봄철 야외활동과 척추건강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환자권리장전
  • 오시는길
  • + 응급의료센터 당직전문의진료과목
  • 41931 대구광역시 중구 달성로 56 TEL:053-250-7114 FAX:053-250-7795
  • facebook 로고
  • twtkr 로고
  • 네이버블로그 로고
  • You Tube 로고
  • 보건복지부 인증의료기관 마크
  • 글로벌 의료마케팅 로고
  • 전화예약 및 문의 1577-66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