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건너뛰기

서브메뉴


  • quick_진료과
  • quick_진료예약
  • quick_증명서발급
  • quick_건강정보
  • quick_오시는길
  • quick_전화번호
  • 동산칼럼
  • 현재위치

    HOME > 의학정보 > 동산칼럼
  • 게시판 내용확인
    제목  열대야 수면
    글쓴이  관리자
    등록일  2016-07-05 09:46:20

    본격적인 장마철이 돌아왔다. 장마철이 지나면 찌는 듯한 더위가, 해가 진 이후는 열대야가 기다린다.

    수면은 온도에 매우 민감한 생체현상으로 특히 수면 유도와 유지에는 모두 온도가 중요하게 작용한다. 높은 습도는 체감온도를 더욱 높일 수 있어 역시 수면에 영향을 미친다.

    일단 열대야가 발생하면 높은 온도와 습도 때문에 수면의 유도가 어려워지고, 수면이 유도된 이후에도 깊은 수면에 들어가기 힘들어진다. 더워서 수면유도가 잘 되지 않으니 잠자리에 누워 딴 생각을 하거나, 늦게까지 야식을 먹거나 술을 마시며 야외에서 시간을 보내는 등 수면위생에 반하는 행동을 하게 되는 경우가 많다.

    또 한 번 열대야로 숙면을 취하지 못하게 되면, 다음날 이를 보충하기 위해 늦게까지 잠자리에 누워있거나, 낮잠을 청하는 등 수면리듬이 헝클어지기 쉽다. 한 번 수면리듬이 헝클어지게 되면 한동안 쉽게 원래 패턴으로 돌아가기 어렵고 불면의 악순환이 반복되면 열대야가 사라진 가을철이 와도 만성 불면증으로 이어질 수 있다.

    가장 중요한 것은 수면위생이다. 잠자리에서 적당한 온도와 습도가 유지되도록 해야 한다. 온도만 낮추는 것보다는 습도를 함께 낮추어 주는 것이 더욱 효과적이다. 에어컨과 선풍기를 적당히 활용하는 것이 필요하다.

    특히 잠자리에서 잠이 오기를 기다리는 동안 체온이 떨어질 수 있도록 하는 것이 중요한데, 잠자리에 미리 에어컨을 켜두고 수면유도 후 1~2시간이 지나면 꺼지거나 강도가 약해지도록 조절하는 것도 도움이 된다.

    잠이 오지 않는다고 잠자리를 바꾸거나, 잠 자는 것 이외의 행동 (TV나 책 보기, 스마트폰 사용하기)을 하는 것은 좋지 않다. 잠자리에서의 스마트폰 사용은 강력한 빛자극을 주어 각성효과를 가져오므로 평소에도 피해야 한다. 초저녁에 가벼운 운동을 한 후, 잠자기 1~2시간 전에 미지근한 물로 샤워를 해 체온이 미리 떨어지도록 하는 것도 도움이 된다. 뜨겁거나 차가운 물은 오히려 각성효과를 가져오므로 피해야 한다.

    샤워 후에는 소량의 과일이나 물로 수분을 보충해주는 것이 좋지만, 과량의 음료나 술은 오히려 수면에 방해가 된다. 낮잠은 가급적 피하고, 자더라도 30분 이상을 넘지 않는 것이 좋다.

    열대야 극복 방법은 사소한 수면위생을 지키는 데서 시작된다. 듣고보면 당연한 것 같지만 실행에 옮기는 것은 생각보다 쉽지 않다. 기저에 다른 수면장애가 있다면 수면위생을 지키는 것만으로는 수면장애가 해결되지 않을 수도 있는 만큼 전문의를 찾아 상담 및 치료를 받는 것이 좋다.


    계명대학교 동산병원 신경과 문혜진 교수

  • 이전글과 다음글로 넘어가는 게시판
    다음글다음글 J양의 편지
    이전글이전글 수족구병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환자권리장전
  • 오시는길
  • + 응급의료센터 당직전문의진료과목
  • 41931 대구광역시 중구 달성로 56 TEL:053-250-7114 FAX:053-250-7795
  • facebook 로고
  • twtkr 로고
  • 네이버블로그 로고
  • You Tube 로고
  • 보건복지부 인증의료기관 마크
  • 글로벌 의료마케팅 로고
  • 전화예약 및 문의 1577-6622